정보화마을,www.invil.org 경주 양동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양동마을 문중소개 전통문화체험 마을특산물 사이버양동마을 마을알림터
    씨족의연원

    - 씨족의 연원
    여주이씨(驪州李氏)는 시조를 달리하는 3파가 있다. 이인덕(李仁德)을 시조로 받드는 교위공파(校尉公派)가 있고, 이은백(李殷伯)을 시조로 하고 이규보(李奎報)를 중조(中祖)로 모시는 문순공파(文順公派)가 있으며 이세정 (李世貞)을 시조로 받드는 경주파(慶州派)가 있다.

    이 3파의 여주이씨 선조들은 다 같이 고려 중기에 경기도 여주고을에 자리 잡아 대대로 호장중윤(戶長中尹), 향공진사(鄕貢進士) 등 향직(鄕職)을 세습하면서 세력을 떨치던 호족(豪族)으로 군림하였다. 그러나 그 후손들은 상계(上系)의 연원(淵源)을 명백하게 가리지 못하는 가운데서도, 예전부터 서로 뿌리가 같은 동족으로 알아 조선조 때는 대동보를 함께 간행하기도 하였다.
    3파의 여주이씨는 관향(貫鄕)의 이름을 각기 조금씩 달리 써오고 있는데 교위공파에서는 문중에 전래하는 <개성호적>에 따라 고려때는 <황여>라 하였고, 조선조 때는 주로 <여흥> 또는 <여주>라 하였으며 간혹 <영의>라는 관향을 쓴 지파도 있었다.

    문순공파는 고려조 이래 대체로 ‘여주’라는 단일관향을 썼으나 이규보의 후손가운데 그 습봉(襲封)의 지명에 따라 하음(지금의 강화)으로 관향을 삼은 종파가 있었고, 경주파는 ‘을축대동보’부터 ‘여강’이란 관향을 정하였다. 그러다가 근년에 이르러 ‘여흥’‘영의’‘하회’등의 관향 이름을 여주로 단일화 했으며 경주파에서 독자적으로 사용한 ‘여강’이란 관향도 갑자보로부터는 ‘여주’라는 관향과 함께 쓰기로 하였다.

    - 본관지 연혁
    여주는 경기도 동남부에 위치한다. 본래 고구려의 골내근현(骨內斤縣)인데 신라 경덕왕이 황호현으로 고쳐 기천군의 영현으로 만들었고, 고려초에는 黃驪縣으로 개칭, 원주에 속하게 하였다.
    고려 고종때에는 영의현으로 개칭하였고, 충렬왕 31년 경순왕후의 친향이라 하여 여흥군으로 승격하였으며, 우왕14년에 다시 흥여부로 승격되었다가 공양왕때 군이 되었다.
    조선조 태종은 원경왕후의 친향이라 하여 부로승격, 충청도에서 경기도로 이관하였다. 그 후 도호부가 되었고 세종대왕의 영능을 이곳으로 옮기면서 여주로 개칭되었다. 1895년 충주부의 관할이 되었다가 1914년 군으로 복구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 주요집성촌
    교위공파는 시조 이인덕에서 3세 이효온까지는 여주에서 향직에 종사했으나 4세 이교에 이르러 중앙관인으로 진출하여 개성 북부 흥국리에 정거하였다. 그 아들 3형제 가운데 장자 이수산은 유배지인 평부 선천에 눌러 살았고 6세 이상은 중화군 상원에 살았다.
    3자인 이수용은 개성 오관리로 분가하여 자손들이 수대를 살았으나 8세 이천배는 함북 북청으로 옮겼고 고려가 망한 후 9세 이행이 강음(지금의 김천군)에 주거를 정하였다. 그 아들 이적은 한양 남촌에 살았고, 이몽가는 평산,봉산,백천 등지에 자손들이 세거했으며 12세 이증약의 후손은 홍성, 영광,춘천 등지에서 집성촌을 이루었다.

    문현공파는 3세 이태수가 관인으로 일찍이 중앙에 진출하여 개성,서교에 주거를 정한 후 그 아들 문순공 이규보가 다시 개성 동부 봉향리로 옮겨 오랫동안 거주했으며 만년에는 몽고의 침략으로 피란 정부를 따라 하음(지금의 강화)객사의 서랑에서 여생을 마쳤다.
    그러므로 자손들도 문손공의 유택을 지키며 오랫동안 강화에서 살았으나 고려가 망하자 각각 신분을 드러 내지 않고 전국 각지에서 산거하였다. 9세 이증의 후손들은 고양군 송포를 비롯, 파주, 논산.영동.옥천 등지에 세거의 뿌리를 내렸으며 이번의 자손들은 주로 군위군 우보를 중심으로 상주 영천.청송 등지에서 큰 문중을 이루었다.

    경주파는 시조 이세정이 향공진사로 입신한 점으로 미루어, 당시에 이미 개경에 진출하여 일문을 이루었다. 고려가 망할때까지 개성에 살았던 것으로 짐작된다. 그러다가 여말선초(麗末鮮初)의 변혁기를 맞아 자손들은 경상도 동남해안으로 낙향한듯한데 8세 이근의 자손은 울주.언양에서 이상도, 이극랑의 자손은 흥해에서, 이숭예의 자손은 경주와 영일 등지에 각각 정착하였다.
    특히 양동과 옥산마을은 이가문이 남긴 양반마을로서의 전통과 유습이 보존되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민속마을로 지정되었으며 옥산서원의 사적을 비롯하여 많은 지정문화재와 민속자료가 보존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