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화마을,www.invil.org 경주 양동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양동마을 문중소개 전통문화체험 마을특산물 사이버양동마을 마을알림터
    손가

    씨족의 연원
    입향조는 손소. 신라초 득성조(得姓祖)인 구례마(俱禮馬)의 후손으로 효행이 알려진 흥덕왕 10년 월성군(月城君)에 봉해졌다. 월성은 경주의 옛 이름이다. 그래서 후손들이 관향을 경주 혹은 월성이라 쓰고 있다. 그러나 그 뒤의 세계가 실전되어 후손인 손경원을 기세조(起世祖)로 하여 세계를 잇고 있다.



    본관지 연혁
    경주는 본래 신라의 옛수도이나, 고려 태조 18년에 경순왕이 항복하자 나라는 없어지고 다만 경주라 칭하였다.
    성종때에 동경유수(東京留守)로 고치고 영동도에 예속시켰고 현종조에는 강등시켜 경주 방어사로 하였으며 신라복귀 반란을 꾀하였다 하여 관내의 주.부.군.현을 빼았아 안동.상주에 나누어 예속시키기도 하였다.
    조선 태종때에 경주라는 옛 이름을 다시 썼고 1895년에 군이 되었으며 1955년 경주시 설치와 더불어 나머지 지역은 월성군으로 되었다가 다시 행적구역 개편으로 경주시로 통합되었다.

    주요집성촌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리. 경주손씨 대종가가 5백년 동안 종통을 잇는 유서 깊은 민속 마을로 고색창연한 고옥마다 역사의 향기가 배어 있다. 대향조는 손소이다. 원래 양동리는 풍덕류씨가 살던 곳이었다. 손소가 25세때 류씨 집안의 복하란 분의 딸과 결혼했는데, 이것이 인연이 되어 이 부락에 터를 잡게 되었다.
    큰 아들은 백돈. 그러나 그에게는 후사가 없어 둘째 아들 중돈이 종통을 이었다. 그가 바로 조선 명현의 한 분으로 청백리에 오른 愚齊선생이다. 이로써 경주손씨는 양동에 토착기반을 견고하게 다질 수 있었다. 여기에 우재선생의 여동생 손씨부인이 여주이씨 이번과 결혼 두 아들을 낳았는데 그중 장남이 동방오현의 한분인 문원공 회재 이언적선생이다.

    이래서 양동은 경주손씨와 여강이씨의 전통적인 토성마을이 됐다. 대종가는 마을 동쪽 산등성이에 지붕을 드리우고 있다. 조선조 5백년 동안의 영화를 말해주는 듯 우뚝 선 가옥이다.